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빚쟁이 대학생' 2천304명

장윤석 국회의원…학자금 대출·연체로 신용불량자 전락

김상태 기자 stkim@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3월30일 21시36분  

저성장의 그늘, 청년실업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등록금을 내느라 학자금 대출을 받았다가 신용유의자(옛 신용불량자)로 전락한 대구·경북 대학생이(졸업자 포함) 2천304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장윤석 (영주)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대구·경북 학자금 대출현황' 자료에 따르면, 학자금 대출제도가 생긴 2005년 2학기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대구·경북의 대학생 및 졸업자 중 학자금 대출로 인한 신용유의자가 대구 818명, 경북 1천486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은 학자금을 대출받고 원금 또는 이자를 6개월 이상 연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 심각한 것은 대구지역의 경우 재학생 10명중 7명, 경북지역은 재학생 10명중 6명꼴로 학자금 대출을 받아 대학에 다니고 있거나 대학을 다녔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경우 14개 대학교의 재학생 9만1천833명 중 6만3천225명(69%)이 학자금 대출을 받아 등록금을 낸 것으로 조사됐고, 누적 대출규모만 해도 4천478억원이며, 누적대출이 1천000만원 이상인 학생이 1만4천542명으로 집계됐다.

경북의 경우, 45개 대학교의 재학생 16만7,천948명 중 10만2천460명(61%)이 학자금 대출을 받아 등록금을 낸 것으로 조사됐고. 이들에 대한 대출규모는 8천513억원이며, 누적대출이 1천만원 이상인 학생이 3만60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별 학자금 및 연체자 현황을 살펴보면, 대구소재 대학 중 계명대학교가 누적대출인원이 1만4천329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대가 9천370명, 영진전문대학 8천550명 순으로 조사됐고, 대학별 연체자수는 역시 계명대학교 338명, 계명문화대학 212명, 수성대학교 179명 순으로 나타났다.

경북 소재 대학은 영남대학교가 누적 대출인원이 1만3천636명으로 나타나 가장 높았고, 대구대학교 1만1천976명, 대구가톨릭대학교 8천56명 순으로 조사됐다. 대학별 연체자수는 대구대학교 310명, 영남대학교 299명, 동국대 경주캠퍼스 217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장차 대구·경북을 이끌어갈 후배 대학생들 가운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미래의 꿈도 제대로 피워보지 못한 채 가난의 덫에 걸려 신음하고 있다는 것이 안타깝고 놀랍다"며 "이제는 정부와 대학, 우리 기성세대 모두가 젊은이들에게 답을 해야 할 때이며, 등록금 인하 유도, 신용유의자 분류 전 구제 절차 강화 등을 통해 취업 전에 불이익 받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