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 잘하고 고운 표정에 어진 이가 드물다

巧言令色 교언영색

윤용섭 한국국학진흥원 부원장 등록일 2015년04월05일 21시26분  
▲ 윤용섭 한국국학진흥원 부원장
교묘한 말과 예쁘고 번지르르한 얼굴, 즉 '교언영색'에 어진 이가 드물다! 역설적인 말 같지만, 인생의 교훈이 담겨있다. 먼저 '어질다'는 말이 나오는데, 공자가 가장 높이 평가한 인간의 덕목이 곧 어짊仁이었다. 우리는 대개 편안한 성격에 사람을 존중하며 말없이 할 일을 다 하면서 자신의 공로를 자랑하지 않는 사람을 어진 사람이라고 부른다. 어진 사람은 순후하고 기교를 부리지 않고 성실하다.

어질다는 말을 한자로 하면 인仁이 되는데,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최고의 도덕성을 나타내는 말이다. 이 글자는 사람 인人과 두 이二, 즉 '사람이 둘'이라는 글자인데, 사람이 둘만 있어도 꼭 필요한 덕성, 곧 사랑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공자는 이 '인'이라는 단어에 아주 큰 의미를 부여하였다. 공자에게 있어 인간의 최고덕목은 인이다. 그래서 아무리 좋은 덕성도 인이라고는 잘 인정하지 않았고 웬만히 훌륭한 인격자라 하더라도 인자仁者라는 평가는 아꼈다.

대인관계에서 말을 유창하게 잘하는 것과 예쁜 표정을 짓는 일은 상당히 도움이 된다. 사람은 누구나 예쁘고 웃는 얼굴을 좋아하고 화려하고 재미있게 말하는 것을 듣기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진 사람은 대개 말솜씨가 없고 남의 비위를 맞추려고 외면을 치장하지도 않는다. 따라서 교언영색에는 어진 사람이 드물며, 오히려 강의목눌剛毅木訥, 즉 굳세고 무뚝뚝하며 고지식한 성격이 인에 가까운 것이다. <학이편>



子曰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一. 말을 교묘히 잘하고 표정을 아름답게 꾸미는 사람치고

巧言令色

교언영색

二. 어진 이가 드물다.

鮮矣仁

선의인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