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입車 질주…역대 최다 판매

3월 2만2천280대…작년동기比 41.6% 증가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4월06일 21시45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3월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가 2만2천280대로 작년 3월보다 41.6%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수입차 월 판매 대수가 2만대를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3월 수입차 등록 대수는 종전의 월간 최다 기록인 1월의 1만9천930대를 경신한 역대 최고치다.

이로써 지난달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수입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17.6%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1∼3월) 기준으로는 총 5만8천969대가 등록돼 작년 같은 기간보다 3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팔린 차종을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BMW가 4천3대가 판매돼 올 1~2월 메르세데스 벤츠에 빼앗긴 1위 자리를 탈환했다.

그 다음으로는 아우디 3천895대, 메르세데스-벤츠 3천639대, 폴크스바겐 3천264대 순이었다.

포드도 지난달 924대가 팔려 역대 최다 월 판매 대수를 기록했으며 이어 렉서스(749대), 미니(723대), 도요타(709대), 랜드로버(680대), 크라이슬러(629대) 등의 순이었다.

배기량별로 보면 2천cc 미만이 1만2천307대(55.2%)로 가장 많이 팔렸고 2천∼3천cc 미만이 8천109대(36.4%), 3천∼4천cc 미만이 1천99대(5.4%), 4천cc 이상은 657대(2.9%)였다.

국가별로는 유럽차가 1만7천951대(80.6%)가 팔려 전체 판매 비중이 80%를 넘었으며 일본 2천729대(12.3%), 미국 1천600대(7.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료별로는 디젤이 1만5천663대(70.3%)로 압도적으로 많이 팔린 가운데 가솔린 5천829대(26.2%), 하이브리드 780대(3.5%), 전기 8대(0.0%) 등이었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폴크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1천46대)이 1위를 차지했다. 이는 티구안 출시 이후 월간 판매량으로는 역대 최대 기록으로, 연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던 지난해의 월평균 판매량(675.5대)보다는 54.8%나 급증한 수치다.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지난달 현대차가 신형 투싼을 내놓으면서 티구안을 경쟁모델로 지목한 이후 잠재 고객들 사이에서 티구안에 대한 관심이 오히려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다음으로 많이 팔린 차종은 아우디 A6 35 TDI(805대)와 아우디 A6 45 TDI 콰트로(792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의 윤대성 전무는 "지난달 수입차 시장은 2월보다 영업일수가 증가하고 일부 브랜드의 물량확보 및 적극적인 마케팅에 힘입어 판매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