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자는 의리에 밝고 소인은 이익에 밝다

君子與小人 군자여소인

윤용섭 한국국학진흥원 부원장 등록일 2015년04월09일 21시27분  
▲ 윤용섭 한국국학진흥원 부원장
사람에게는 군자(君子)와 소인(小人)이 있다고 논어에서 여러 번 구별하면서 그 차이점을 환기시키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선명하게 군자와 소인의 핵심을 찌른 명언이다.

군자는 도에 뜻을 두고 정진하는 선비가 어느 정도의 경지에 이르렀을 때 불러주는 칭호이다. 원래는 사회의 지도자나 배울 점이 많은 훌륭한 어른이라는 뜻의 말이었데, 어느 정도의 도덕을 완성한 인격자를 이르는 말이 되었다. 군자와 소인은 반대 개념으로 가장 큰 차이는 군자는 이타적이고 소인은 이기적이라는 데 있다. 이타적이며 양심적인 군자는 어떤 일을 결정할 때 그것이 의리에 맞는가, 보다 정의로운가를 생각한다. 그러나 이기주의자인 소인은 이것이 이익이 될까, 어떻게 결정하는 것이 내게 더 이익일까를 기준으로 삼는다. 이익이란 금전이나 재물이나 명예나 자신의 욕구를 충족시켜주는 것이고, 의리(義理(란 세상의 떳떳한 도리나 올바른 이치 같은 것이 아니겠는가? 즉, 여기서 의리는 친구 사이에 지키는 의리가 아니고 사물의 뜻과 세상의 바른 이치를 말한다.

우리가 어떤 선택이나 행동의 결정을 내릴 때, 내게 득이 될까를 우선 고려한다면 소인이며, 이게 과연 옳은 일인가를 우선 고려한다면 군자에 가깝다 할 것이다.

모든 사람이 이익을 우선하고 이익을 다툰다면, 그 사회에는 경쟁과 투쟁, 나아가 음모와 모략, 질투와 미움, 해악과 원한이 가득하게 될 것이다. 반대로 옳은 것이 무엇인가를 두고 고민하는 나라에는 겸양과 정의와 인간에 대한 신뢰가 넘쳐날 것이다. <이인편>



子曰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一. 군자는 정의에 밝고

君子喩於義

군자유어의



二. 소인은 이익에 밝다.

小人喩於利

소인유어리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