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힐러리 전 미국 국무장관 2016년 대선출마 공식 선언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4월13일 21시26분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68) 전 미국 국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2016년 대선 출마를 공식으로 선언했다.

2008년 대선에 이어 두 번째 대권 도전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선거캠프 홈페이지인 '뉴캠페인(New campaign) 웹사이트와 쇼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한 2분19초짜리 인터넷 동영상에서 "대선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인들이 그동안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해 왔지만, 아직도 상황은 녹록지 않고 윗쪽(가진자들)에만 유리한 실정"이라면서 "평범한 미국인들은 챔피언을 필요로 하고 있고 내가 그 챔피언이 되고 싶다. 그러면서 그는 "이는 모두 가족이 강할 때 미국도 강해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제 내가 여러분의 표를 얻기 위해 길을 나선다"면서 "이제 여러분이 선택할 시간이고, 여러분이 나의 이 여정에 동참해 주길 희망한다"고 호소했다.

대선 출마 첫 일성으로 '중산층 경제'와 '가족'을 강조한 것으로, 여기에는 민주당의 지지 기반이자 최대 표밭인 중산층 겨냥한 것이자 자신의 약점인 '부자 이미지', '귀족 이미지'를 불식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