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자다운 선비와 소인같은 선비

君子儒 小人儒 일군자유 소인유

윤용섭 한국국학진흥원 부원장 . 등록일 2015년04월16일 21시19분  
▲ 윤용섭 한국국학진흥원 부원장
선비라고 다 훌륭하지는 않으니, 반드시 훌륭한 군자가 되어야 한다고 자하(子夏)에게 한 말씀이다. 여기서 선비는 '유(儒)'를 번역한 것인데, 원래 유자儒者는 나라의 예법과 제사 등을 주관하고 돕던 직업인이었다. 따라서 고례와 문자에 능통하여 상당한 대접을 받았던 것인데, 이처럼 유식하고 유능하다고 그 인품이 훌륭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유식하고 유능하면서도 오히려 보통사람보다 더 교활하고 욕심 많은 무리가 얼마나 많은가! 아는 게 많고 말을 잘하니 더욱더 해악이 큰 것이다. 심지어 배운 지식으로 세상에 아부하여 학자로서의 기품을 잃고 부정을 돕는 곡학아세(曲學阿世)도 나온다.

우리는 당장 근대조선의 역사에서 그 많던 간신배와 권력을 휘두른 소인배들을 본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공자 당시의 유자는 오늘날의 학자에 해당하겠는데, 학자라고 모두 훌륭한 것은 아니다. 학자가 유식하고 유능할 수는 있지만, 인격은 이와 관계없다. 인격에는 별도로 수양이라는 공부가 필요하다. 즉, 부모에 대한 효도와 친구에 대한 의리와 국가에 대한 애국심과 사회약자에 대한 배려심 등을 지식으로만 알게 아니고 수양을 통하여 스스로 도덕을 닦고 실천해야 한다. 이처럼 도덕지향적인 사람을 군자라 하니, 학자일수록 군자를 지향해야 한다. 즉, 군자유가 되어야 한다.

"소인유(小人儒)가 되지 말고 군자유君子儒가 되어라!" 지당한 공자의 말씀이다. 자하는 이미 등장하였는데, 공자의 훌륭한 제자였으며 특히 문학과 음악에 달통하였다. <옹야편>



子謂子夏曰 공자께서 자하에게 말씀하시길

一. 너희는 군자다운 선비가 되고

女爲君子儒

여위군자유



二. 소인 같은 선비가 되지 말거라.

無爲小人儒

무위소인유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