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컴텍, 한국바둑리그 우승 출사표

김달년 기자 kimdn@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4월23일 21시17분  
▲ 포스코켐텍 프로바둑팀이 2015 한국바둑리그 개막식에 참가해 선전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첫번째 줄 왼쪽부터 주장인 나현 6단, 감독 김성룡 9단, 김혜민 7단, 조충제 부단장, 안조영 9단, 김명훈 2단 순.
포스코켐텍(사장 조봉래) 프로바둑팀이 2015 한국바둑리그에 출사표를 던졌다.

포항시 연고의 포스코켐텍 프로바둑팀은 지난 21일 서울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5년 한국바둑리그 개막식에 참석, 선전을 다짐했다.

포스코켐텍은 이번 시즌 나현 6단을 주장으로 8명의 선수 구성을 마쳤다. 주장인 나현 6단이 21세로, 팀 평균연령이 20세를 넘지 않는 젊은 팀이다. 국가대표인 나현 6단, 김명훈 2단, 변상일 3단으로 1, 2, 3 지명을 구성하고 류민형 4단, 김진휘 2단, 안조영 9단, 박건호 초단이 뒤를 잇는다. 리그 전체 참가선수 중 유일한 여자기사인 김혜민 7단은 선발전을 통해 합류했다. 감독은 2011년부터 김성룡 9단이 맡고 있다.

한국바둑리그는 울산 SK엔크린, 광주 GS칼텍스, 대전 정관장, 신안 천일염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9개팀이 출전해, 오는 10월까지 총 18라운드 80국의 레이스를 펼친다. 한국바둑리그는 총 상금 34억원 규모로 2004년 시작된 국내 최대 규모의 기전이다.

한국바둑리그는 23일부터 7개월 동안 매주 목~일요일 더블리그 방식으로 정규리그를 펼친 후 상위 4개팀이 포스트시즌을 통해 최종 우승을 가리게 된다.

포항 포스코켐텍은 26일 일요일 저녁 7시 인천 CJ E&M과 첫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한국바둑리그 전 경기는 바둑 TV를 통해 생중계 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