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천군의회, 공설테니스장 공사현장 방문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5월20일 22시04분  
▲ 20일 오전 11시 예천군의회(의장 이철우)가 예천공설테니스장 전천후 시설 공사 현장을 방문해 전천후 공사 시설과 테니스장 운영등에 대한 날선 질의를 하고 있다.
예천군의회(의장 이 철우)는 20일 오전 11시 주요 사업장 현지 확인 차 예천 공설테니스장 전천후 시설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공사현장의 문제점과 사후관리 예산 부분에 대해 날선 질의로 담당 공무원들의 진땀을 뺐다.

지난 12일 예천군의회는 예천 공설테니스장 전천후 시설 바닥(하드코트)설치 1억8천만원에 대해 전액 삭감하며 제동을 걸었다.

모 의원은 "일부 동호인들만 이용하는 시설 등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추경 예산에서도 의원들과의 바닥(하드코드)예산 설명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며 불만을 토로하며 "하드코트나 클레이코트로 운영해도 별 무리가 없는 것으로 판단 삭감하게 됐다"고 했다.

권영일 의원은 "20억원의 막대한 예산을 들여서 건립하고도 규격도 나오지 않고 공인인증도 받지 못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각종 체육시설 건립 때에는 미래를 보고 각종 대회 유치를 염두해 공인인증을 받을 수 있는 시설을 건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철우 의장은 "일부 동호인들을 위한 공공시설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누구나 즐겨 찾는 군민을 위한 체육 시설이 될 수 있도록 동호인이 아닌 일반인들도 언제나 편하게 테니스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