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 울릉도·독도연구소, 동대구역서 오늘부터 '독도의 자연展'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6월03일 22시12분  
독도를 지키는 식물의 변화상과 사진, 표본 등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동대구역사에서 열린다.

경북대학교 울릉도·독도연구소(소장 박재홍·사진)는 4일~6일까지 3일간 동대구역에서 '독도의 자연展(전)'을 열고, 오픈행사를 4일 오후 3시에 개최한다.

오픈행사에 이어 이철우 국회의원과 함께하는 독도 토크 콘서트도 열릴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민들에게 우리 땅 독도와 독도의 자연에 대한 이해를 돕고 독도 사랑과 독도 수호 의지를 고취시키고자 마련됐다.

전시회는 △독도 희귀식물인 초종용, 한국특산식물인 섬기린초와 섬초롱꽃, 천연기념물 제538호인 독도 사철나무 등 독도 식물 사진 및 표본 40여점 △최근 10년간 독도 식물의 변화상 △수년간 진행한 외래종 쇠무릎 제거 사업으로 보호종인 바다제비 서식환경 개선 사례 △우리나라 대표 식물세밀화가 신혜우 작가의 독도 식물 종자 세밀화 전시 등 네 가지 테마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우리나라에서 독도 육상 생태계 분야 자료를 가장 많이 소장한 것으로 알려진 경북대학교 울릉도·독도연구소가 2005년 이후 10년간 연구한 자료를 바탕으로 기획해 눈길을 끈다.

전시회를 준비한 박재홍 소장은 "수분 부족, 얕은 토심, 강력한 햇빛, 바닷바람 등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우리 땅 독도에는 약 60여종의 유관속 식물이 자라고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