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ICT, 전력 수요자원거래사업 본격화

DR사업자 인증…서비스 시행 전력사용량 산정 등 컨설팅

장상휘 기자 jsh@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6월11일 21시57분  
포스코ICT가 전력 수요자원거래(DR, Demand Response)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다.

포스코ICT는 지난달 전력거래소로부터 DR사업자로서의 인증을 획득하고 30여개 기업 및 사업장을 고객으로 모집해 이달 초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DR사업이란 국가차원의 전력피크 관리를 위해 전력거래소가 인증한 사업자가 전력 사용량을 감축할 기업이나 공장을 모집하고 전력수요가 갑자기 증가할 시 전력거래소 요청에 따라 약정한 만큼의 전력 사용량을 줄임으로써 얻은 인센티브를 돌려받는 모델이다.

포스코ICT는 DR사업자로서 고객을 대상으로 적합한 전력사용량 산정 등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에게 최대 보상이 돌아갈 수 있도록 거래시장 유형별 수요 감축 전략을 제안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낀 전기를 판매하는데 그치지 않고 고객이 더욱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자사의 에너지관리시스템과 ESS를 적용하는 서비스와 연계해 나갈 전략이다.

포스코ICT 임근석 사업부장은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인해 여름이 일찍 찾아오는 등 전력사용량을 예측하고 준비하기가 어려워 DR과 같이 효율적인 전력소비를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이 점차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ICT는 에너지의 발전과 송·배전, 소비 등 에너지 순환 전체를 하나로 묶어 최적화를 지원하는 분야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정하고 신재생에너지 발전, 에너지 효율화,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 비즈니스를 추진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