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서울병원 24일까지 부분 폐쇄

메르스 응급환자는 수용 진료 재개 시기 추후 판단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6월14일 21시53분  
삼성서울병원이 이달 24일까지 병원을 부분 폐쇄, 신규 환자를 받지 않기로 했다.

삼성서울병원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원동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총력 대응하기 위해 24일까지 부분적으로 병원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송재훈 원장은 "오늘부터 신규 외래·입원 환자를 한시적으로 제한하며 응급수술을 제외하고는 수술과 응급 진료도 한시 중단한다"며 "진료 재개 시기는 추후 판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은 24일까지 예정된 진료와 수술을 미루려고 담당 교수가 환자들에게 직접 전화를 돌리며 환자들을 설득하고 있다.

다만 메르스 의심환자에 대한 응급진료는 계속 시행하고, 다른 병원에서 진료를 볼 수 없거나 긴급을 요하는 재진 외래 환자에 한해서는 환자가 원하면 진료를 할 계획이다.

앞서 12일 확진 판정을 받은 병원 내 환자 이송요원(137번 환자)이 직접 이송한 환자는 76명이라고 병원 측은 밝혔다. 이 중 입원중인 환자 37명은 1인실에 격리중이며, 이 37명과 같은 병실을 쓴 간접노출자 127명에 대해서도 1인실에 격리작업을 하고 있다.

이송환자 76명 가운데 퇴원한 환자 39명, 이들과 같은 병실을 쓴 퇴원환자 176명을 포함해 215명은 자택격리 조치했다. 137번 환자의 확진 전 접촉한 병원 직원 52명도 모두 자택 격리했다.

병원 측은 13일까지 메르스 환자로 확진된 직원은 이송요원 1명과 보안요원 1명을 포함해 의사 2명, 간호사 3명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