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응급환자 이송 2년간 726번

경북닥터헬기 출범 2주년 교통취약 북부권 수요많아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7월07일 22시01분  
▲ 경북닥터헬기가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경북닥터헬기가 출범 2주년을 맞았다.

중증응급환자의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13년 7월 4일 출범한 경북닥터헬기는 7월 9일 첫 환자 이송을 시작해 2014년 12월 29일 500회 출동을 기록하는 등 출범 2년만에 726회 임무를 수행했다.

안동병원 항공의료팀이 헬기이송환자 670명을 분류한 결과 중증외상 환자가 241명(36.0%)으로 가장 많았고 뇌질환 157명(23.4%), 심장질환 80명(11.9%), 호흡곤란, 임산부 등 기타 응급환자가 192명(28.7%)을 차지했다.

성별분포는 남성이 442명(66.0%)으로 여성환자 228명(34.0%)보다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70대가 184명(27.5%)로 가장 많았고, 60대 130명(19.4%), 50대 124명(18.5%)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영주 193건(28.9%), 의성 102건(15.3%), 청송 77건(11.5%), 봉화 69건(10.3%), 영양 66건(9.9%), 예천 50건(7.5%), 문경 43건(6.4%), 울진 27건(4.0%)을 비롯해 군위, 상주, 칠곡 등 교통여건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경북북부지역에서 수요가 많았다.

응급현장까지 헬기도착시간은 평균 16분29초가 소요됐으며 예천, 의성, 영주지역이 11~12분으로 짧았고, 청송, 영양, 봉화지역이 13~15분, 문경, 상주가 16~18분, 울진은 평균 24분49초가 걸렸다. 안동병원 항공의료팀 김병철 팀장은 "닥터헬기 운항으로 응급의료취약지역의 환자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지고 심장, 뇌혈관, 외상 등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전문적인 응급의료 제공으로 경북지역의 응급의료안전망이 크게 강화됐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