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 아제르바이잔 가발라시, 우호도시 협약

문화예술 등 교류증진 합의 실크로드길 영광 재현 박차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8월23일 21시57분  
▲ 경주시는 아제르바이잔 가발라시와 문화예술의 교류증진 등을 위해 우호도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고대 실크로드 선상의 역사문화도시인 아제르바이잔 가발라시와 문화예술의 교류증진 등을 위해 우호도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0일 체결한 업무협약식에는 '실크로드 경주 2015' 행사 참가를 위해 경주시를 방문한 사부히 압둘라옙 가발라시 시장 일행과 최양식 시장, 권영길 시의회 의장, 람지 테이므로프 주한아제르바이잔 대사, 홍종경 경북도 국제관계대사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업무협약 체결로 한국 문화의 본류이자 고대 실크로드를 통해 대륙을 넘어 서역까지 활발한 문화교류 활동을 펼친 경주시와 아제르바이잔을 대표하는 역사문화 도시 간 문화·예술·행정·경제·무역 등 다양한 교류를 통해 두 도시의 공동발전과 우의증진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실크로드경주2015 행사에도 22일 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아제르바이잔 국립무용단이 출연해 그 나라의 영웅 이야기를 담은 역동적인 무용공연과 여성들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무용 공연을 펼치며, 실크로드 그랜드 바자르에도 참가한다.

아제르바이잔은 서남아시아 카스피해 연안에 위치하며 인구 960만, 면적 8만6천600㎢이며 수도는 바쿠이다.

11~13세기 문화중흥을 경험했으며 러시아 제국 내의 터키, 이슬람인들에게 영감을 주어 이슬람 세계 최초로 극장과 오페라극장이 세워지기도 했다.

우리나라와는 1992년 3월에 수교를 시작으로 2006년에 항공협정, 2007년에는 투자협정을 맺고 가전제품, 자동차, 화학제품 등을 수출하고 있다.

최근 자국 수도 바쿠의 엘림레르에서 한국산 화장품 매장인 '토니모리'를 오픈해 국내외 큰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한편 이번 우호협정의 체결로 경주시는 현재까지 우호도시로 일본 우사시, 중국 양쩌유시,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시, 이란의 이스파한시를 비롯해 총 8개 외국 도시와 협정을 맺고 활발한 문화교류·증진을 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