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페르시아 왕자 신라 공주의 인연 이어가요"

실크로드 경주 2015…이란 국가의 날 행사 열려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8월26일 00시02분  
▲ 24일 백결공연장에서 열린 '이란 국가의 날' 행사에서 이란 공연단이 공연하고 있다. 경주엑스포 제공
페르시아 왕자와 신라 공주 간 사랑의 인연이 1천500년이 지나 경주엑스포공원에서 다시 이어졌다.

'실크로드 경주 2015' 공식행사 중 하나인 '이란 국가의 날' 행사가 24일 경주엑스포 공원 백결공연장에서 열렸다.

이 날 행사에는 최양식 시장, 하산 테헤리안 주한 이란 대사, 이동우 경주엑스포 사무총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재 엑스포공원 문화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공연인 정동극장의 '바실라'는 고대 페르시아의 구전서사시 '쿠쉬나메' 스토리를 기본으로 한 작품이다.

'바실라'는 6세기 초 페르시아 왕자와 신라공주, 그 시대 영웅들의 이야기를 환상적이고 스펙타클하게 담아냈다.

그 페르시아의 중심이 지금의 이란이며, 이란은 실크로드의 대표 국가이기도 하다.

이날 행사에서 최양식 시장과 하산 테헤리안 주한 터키 대사 모두 '쿠쉬나메' 스토리 속 페르시아와 신라의 인연, 새로운 실크로드 시대 두 지역 간 교류의 중요성 등에 대해 입을 모았다.

특히 이란의 날 행사 이후 공연을 펼친 공연단은 경주시의 자매도시인 이스파한에서 온 전통음악으로 그 의미를 더욱 빛냈다.

이번 '실크로드 경주 2015' 행사에 이란은 그랜드 바자르 내 부스 설치, 이스파한 전통 음악단 공연, 실크로드 대학 네트워크(SUN)에 이스파한 대학 등 3개 대학 참여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특히 그랜드 바자르 내에 위치한 이란 부스에서 '페르시아 케밥'은 바자르내 최고의 히트 상품으로 인정받는 등 많은 관람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