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실크로드 경주2015, 형형색색 ‘빛의 축제’ 감상

매일 주작대로·경주타워 등 화려한 일루미네이션쇼 진행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8월27일 00시09분  
▲ '실크로드 경주 2015' 기간 동안 매일 오후 7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일루미네이션 쇼가 진행돼 엑스포 공원을 빛의 잔치로 물들인다. 경주엑스포 제공
경주문화엑스포는 '실크로드 경주 2015' 기간 동안 엑스포 공원을 아름다운 빛의 명소로 만들어 관람객들에게 좋은 추억을 제공하고 있다.

주작대로, 왕경 숲, 경주타워 등에서 펼쳐지는 일루미네이션 쇼는 엑스포 공원을 빛의 잔치로 만든다.

매일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해 1시간 동안 2~3차례 각 10분간 진행되는 일루미네이션 쇼는 시스템 연출을 통해 59일간 엑스포 공원을 형형색색의 빛의 옷으로 물들인다.

공원 정문에서 타워까지 펼쳐진 나무 가지마다 수 십 가지 빛의 옷들이 음악에 맞추어 춤을 춘다.

특히 경주타워의 변신은 아름다움 그 자체다.

82m의 황룡사 9층 목탑을 투각한 타워 벽면으로 빛들이 자아내는 모습은 낮에는 결코 볼 수 없는 광경이 연출된다.

'하나 되는 꿈'이라는 주제로 신문화실크로드를 향한 희망의 빛, 새로운 빛으로 펼쳐지는 황금의 나라를 표현했다.

타워에서 정문으로 이어지는 주작대로는 천마총 금관, 반가사유상, 괘릉 무인상 등 경주를 상징하는 LED 조형물을 설치해 실크로드 교류로 피어난 찬란한 신라문화를 표현했다.

또 왕경숲에서는 땅과 숲, 자연과 사람이 하나 되는 빛의 노래가 펼쳐진다.

이번 일루미네이션 쇼는 영상, 음악, 설치미술 등 다양한 연출 요소들과 라이팅의 결합으로 관객이 직접 참여하는 쌍방향 라이팅 퍼포먼스 및 입체적인 야관경관 라이팅쇼를 구현하는 창조적인 ICT 융복합 기술이 특징이다.

경주문화엑스포 이남기 행사관리실장은 "첨단 라이팅 퍼포먼스 기술인 픽스몹을 활용해 랜드마크 경주타워와 주작대로, 왕경 숲을 야간경관의 명소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기획과 연출을 가미했다"면서 "가족, 연인, 친구들이 이곳을 찾아 좋은 추억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