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 건천읍 광명4통 마을 45년 고립 해결

국민권익위 중재…고속도로 70m 구간 교량화로 통행로 확보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8월27일 00시28분  

경부고속도로 건설로 지난 45년간 경주시내와 단절돼 지역발전에서 소외돼 왔던 경주시 건천읍 광명동 4통 마을주민들의 통행불편이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이성보·이하 권익위)의 중재로 해소됐다.

건천읍 광명4통 마을은 광명3통 마을과 하나의 생활권을 형성했으나, 1970년 경부고속도로의 건설로 양분되면서 폭 8m의 지하통로만이 두 마을을 연결하는 유일한 통로가 됐다.

하지만 광명3통은 도로개설로 경주시내로의 접근이 쉬워진 반면 광명4통은 지방도 904호선으로 지하통로를 통해 경부고속도로와 중앙선 철도를 횡단해야 해서 마을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그러던 중 한국도로공사에서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 구간 확장공사를 시행하자, 주민들은 마을 앞 경부고속도로 200m 구간을 교량화해 그 아래로 통행할 수 있도록 시공해 달라고 한국도로공사에 요구했다.

그러나 한국도로공사는 기존에 통행하던 지하통로 대신 그 위치에 19m의 구간을 교량화 할 예정이라며 이를 수용하지 않자 주민들은 지난 4월 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권익위는 수차례의 실무협의와 현장조사를 거쳐 26일 경주시 선도동사무소에서 광명4통 마을주민들과 한국도로공사, 경상북도, 경주시, 한국철도시설공단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권익위 이성보 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최종적인 합의를 이끌어 냈다.

권익위의 중재안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는 기존 지하통로 지점으로부터 약 70m 구간을 교량화하기로 했으며, 신설 예정인 19m 교량화 구간은 지방도 904호 이설계획에 따라 이전 설치키로 했다.

경상북도는 지방도 904호선 이설계획을 조속히 확정하고 19m 교량화 구간의 이전 설치비용 전액을 경주시와 공동부담키로 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18년까지 중앙선 복선화 사업이 완료되면 중앙선을 즉시 폐선하고 경주시는 중앙선 폐선이 확정되는 대로 민원구간의 철로를 철거할 방침이다.

권익위 이성보 위원장은 "45년간 경주시내와 단절된 생활을 해 오던 광명4통 마을이 광명3통 마을 및 경주시내와 원활히 소통할 수 있게 됐고, 이로 인해 마을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