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실크로드 경주2015…말없는 몸짓과 음악, 서라벌 달군다

오늘 엑스포서 '공연관광축제' 개막…한달간 10개 국가대표 넌버벌 공연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9월10일 22시34분  
▲ 국가대표 넌버벌 공연이 11일부터 경주엑스포 공원에서 매일 공연된다. 사진은 지난달 1일 안동에서 열린 비밥 공연 장면. 경주엑스포 제공
11일부터 한 달 동안 경주엑스포 공원을 찾으면 난타, 비밥, 점프, 빵쇼 등 국가대표 넌버벌 공연들을 매일 즐길 수 있다.

우리나라 최고의 넌버벌 공연들로 구성되는 축제인 공연관광축제가 올해는 '실크로드 경주 2015'와 연계해 지방 최초로 개최된다.

11일 오후 3시부터 열리는 '2015 공연관광축제' 개막식에는 특별한 오프닝 퍼포먼스도 예정돼 있다.

'페인터즈 히어로' 팀이 준비한 4개의 판넬 그림이 하나로 합쳐지며 참석한 내빈들이 마지막 조각을 맞춤으로써 '실크로드 경주 2015'와 '낙타'를 형상화한 그림이 완성되는 것.

공식행사 이후에는 4개 넌버벌 공연의 특별 무대가 예정돼 있다.

환상적인 라이브 드로잉과 세련된 무대언어가 결합된 '페인터즈 히어로', 제빵 체험과 퍼포먼스를 결합한 '신나는 빵쇼 팡팡크로즈', 파워풀하면서도 섬세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드럼캣', 대한민국 최고의 판타지 퍼포먼스 '플라잉'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관람객들을 환상의 무대로 초대한다.

'2015 공연관광축제'에서는 총 10개의 국가대표 넌버벌 공연들이 매일 무대에 오른다.

난타, 드럼캣, 비밥, 사춤(사랑한다면 춤을 춰라), 점프, 페인터즈 히어로, 빵쇼, 판타스틱, 드로잉쇼, 쿵페스티벌 등 하루 두 차례 펼쳐질 예정이다. 한 회 30분 정도의 시간동안 3~4가지 공연의 하이라이트를 연계한 '갈라쇼', 공연 전과 후 관객들이 참여하는 이벤트쇼, 도내 지자체를 직접 찾아가 펼치는 특별공연 등이 마련돼 있다.

한편 지난 8월 1일에는 안동에서 '비밥' 공연, 8월 7일에는 울진에서 '판타스틱' 공연이 성황리에 열렸으며, 내달 5일, 6일 양일간 문경세계군인체육대회 선수촌 특설무대와 7일, 8일 영천 선수촌 특설무대에서는 '점프'와 '사춤'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경주엑스포 이동우 사무총장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넌버벌 공연들로 구성된 공연관광축제가 '실크로드 경주 2015' 기간 열려 행사가 한층 풍요로워졌다"며 "지방에서는 보기 힘든 넌버벌 공연들이 매일 펼쳐지니 관람객들이 절대 놓치지 말고 봐야할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