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정경유착 고리 끊는다

뉴스초점 - 검찰 포스코 수사 어디까지?

배형욱 기자 bhw@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9월13일 21시46분  
검찰이 포스코 협력사 등을 잇따라 압수수색하면서 사정의 칼날이 어디까지 미칠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서울중앙지검이 포항지청에 특별 사무실을 설치하고 강도높은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13일 지역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검사 2명을 비롯, 직원들이 지난 1일 티엠테크 압수수색 때부터 포항에 내려와 사무실을 마련, 압수수색을 지휘하고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는 검찰이 지역 정치인들과의 유착관계 정황이 드러나면 이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할 수 있는 거점을 마련한 것으로 해석돼 수사가 확대, 장기화 될 것이란 전망이다.

또한 현재 4개 협력업체 외 압수수색 대상이 더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일각에선 수사 대상이 외주사는 물론 전 협력사로 확대될 것이란 추측도 나오고 있다.

더욱이 지금까지 거론된 정치인 외에 다른 국회의원 이름까지 언론에 거명되면서 검찰 수사에 따른 지역사회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2부(부장 조상준)는 포항제철소 집진설비 측정 외주업체 W사와 자재운송 외주업체 N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에 앞서 포스코캠텍 협력업체 티엠테크, 포스코 청소용역업체 이앤씨도 지난 1일과 9일 각각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이들 업체는 모두 지역 유력 정치인과 연결고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포스코가 정치인 입김에 일감을 몰아주고, 이들 업체는 정치인에게 검은 돈을 건넨 삼각관계를 검찰이 파악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N사 대표 채모씨는 포항 불교신도단체연합회장이면서 대선 때인 지난 2012년 새누리당 경북 선거대책위원회 포항지역 대외협력위원장직을 지내는 등 지역 정치인과 친분관계가 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득 전 의원의 지역사무소장을 지낸 박모씨가 실소유주인 티엠테크는 2008년 11월 설립 당시 포스코 수뇌부 지시에 따라 기존 보수관리업체 업무를 넘겨받은 것으로 검찰 수사결과 밝혀졌다.

이들 업체와 관련해 검찰은 이상득 전 의원을 출국금지하고 조만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소용역업체 이앤씨의 경우 MB연대 활동을 함께 한 이병석 새누리당 의원이 사업 수주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에 대해 이병석 의원은 "특별한 도움을 요청한 적도 없고, 특별한 도움을 준 것도 없다"고 강력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것과 별도로 지역 정치인과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K씨와 또 다른 K씨 등을 소환 조사했으며 소환대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5일 정준양 전 포스코회장의 4차 소환을 앞두고 있는데다 포스코로부터 사업권을 따낸 업체 대표를 추가 소환할 것으로 전해져 관련 수사가 일파만파로 지역사회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