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자동차, 중동지역 누적 수출 300만대 달성

1976년 이후 39년 걸려…판촉 강화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9월29일 09시52분  

현대자동차가 중동 지역 누적 수출 300만대 달성을 기념해 다음달 1일부터 중동에서 가격 할인과 사은품 증정 등의 판촉 활동에 돌입한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16일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에서 중동지역 누적 수출 300만대 달성 기념식을 한 바 있다.

현대차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가장 오래된 현대차를 소유한 고객에게 신차 무료 교환 이벤트를 진행한다. 쿠웨이트와 레바논에서는 소비자에게 5천 달러까지 할인해주는 등 중동 전역에서 특별 이벤트와 가격 할인 행사를 벌인다.

현대차는 1976년 바레인에 포니 40대를 수출한 이후 39년만인 지난 16일 누적 수출 300만대를 달성했다. 앞서 2008년 누적 100만대, 2012년 200만대를 기록한 바 있다.

2008년 이후 투싼, 싼타페 등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출이 많이 증가했으며 제네시스를 포함해 SUV와 대형차가 중동 수출을 이끌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이스라엘, 오만, 시리아, 요르단 등 중동 지역 15개국으로 18개 차종을 수출하고 있다.

차종별로는 엑센트가 69만3천842대로 가장 많으며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66만6천444대, 쏘나타 30만9천263대, 투싼 24만3천332대, 싼타페 19만7천498대 등이다.

현대차 차량이 가장 많이 수출된 나라는 사우디로 120만대가 넘는다.

현대차의 지난달 시장 점유율은 14.2%로 2007년부터 도요타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