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용량 메모리도 '반도체 코리아 천하'…점유율 78%

8기가비트 D램 삼성전자 53%·SK하이닉스 25%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09월29일 10시08분  

올해부터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린 고용량 반도체 메모리 제품인 8Gb(기가비트) D램 부문에서도 한국 업체들이 80% 가까운 점유율로 독주 체제를 갖췄다.

29일 반도체 전자상거래사이트 D램익스체인지와 시장조사기관 IHS테크놀로지에 따르면 2015년 2분기 8Gb D램 단품 생산량 기준 글로벌 점유율을 업체별로 비교한 결과 삼성전자가 53%, SK하이닉스가 25%를 점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회사의 합이 78%에 달했다. 메모리 업계 3위인 미국의 마이크론은 22%에 머물렀다.

이는 D램 전체 시장에서 한국 업체의 점유율보다 높다.

2015년 1분기 기준 D램 전체 점유율은 삼성전자 44%, SK하이닉스 28%로 두 회사 합은 72%였다.

모바일 D램 시장에서는 2분기 기준으로 삼성전자 58%, SK하이닉스 24%로 합계 점유율이 80%를 돌파했다.

8Gb 제품은 올해 출하량 비중에서 10%를 기록한 뒤 내년부터는 D램 시장의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이후에는 시장 비중이 70~80%대에 달할 전망이다.

8Gb 메모리는 D램 제품의 '대세'로 자리잡은 DDR4를 지원하기 때문에 절대적으로 시장의 주류가 될 것이라는 평가다.

DDR(Double Data Rate)은 D램 반도체의 동작속도 규격이다. DDR1에서 DDR4로 진화하면서 단계마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2배씩 빨라졌다. 반대로 전력소모는 DDR4가 DDR3보다 35% 줄었다.

서버나 PC용으로 사용되는 DDR 제품 중 DDR4 비중은 올해 9%에서 내년 29%, 2017년 41%, 2018년 45%로 커질 전망이다.

SK하이닉스 DRAM마케팅그룹장인 박래학 상무는 지난 7월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DDR4 시장이 내년 2분기부터 본격화할 것"이라며 "SK하이닉스 DDR4의 경우 업계 흐름보다 개발이 빠르고 불륨을 늘려나가는 것도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8Gb D램 시장을 선도하는 한국 업체들은 DDR4 모듈 제품의 '인텔 인증(Intel validation)'에서도 마이크론을 압도하고 있다.

서버용 D램 모듈인 DDR4 RDIMM(Registered DIMM)의 인텔 인증에서 삼성과 SK하이닉스는 8Gb 단품으로 제작한 32GB(기가바이트) 모듈의 인증을 완료한 반면 마이크론은 한 단계 낮은 4Gb 단품으로 제작한 16GB까지만 인증을 받은 상태다.

HP, 델, IBM 등 서버나 PC 업체들이 인텔에서 인증받은 메모리 탑재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기 때문에 인텔 인증은 곧바로 시장 경쟁력과 직결된다.

고용량 서버용 D램 모듈인 DDR4 LRDIMM(Load Reduced DIMM)의 인텔 인증에서도 삼성과 SK하이닉스가 8Gb로 제작한 64GB 모듈까지 인증을 완료했으나 마이크론은 4Gb 수준에 머물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