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高 1학년부터 수능영어 90점이면 1등급

시사기획 - 2018학년도 수능 영어 절대평가 도입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5년10월01일 21시50분  
2018학년도 수학능력시험부터 영어과목이 절대평가로 실시된다.

교육부는 1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한국사 영역 필수화, 국어 및 수학 영역 수준별 시험 폐지 등 2017학년도 수능부터 도입되는 개선사항은 2018학년도 수능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단 현재 고등학교 1학년이 대학에 진학하는 2018학년도부터 수능 영어는 절대평가 9등급제가 도입됐다.

9등급제 절대평가로 원점수 100점 만점에 1등급은 100~90점, 2등급은 89~80점으로 10점 차이로 등급이 달라진다.

대구 입시전문 학원인 송원학원은 영어 절대평가 도입으로 다른 과목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우선 2018학년도 수능 영어 난이도를 2015학년도 수능 영어 수준의 난이도로 출제한다면 상위 16%까지 1등급이고 9만여명이 해당할 전망이다.

더 쉬웠던 2016학년도 9월 모의평가 영어 수준의 난이도로 출제한다면 상위 23%까지 1등급이고 수능 응시자가 60만여명이면 14만여명이 해당된다.

결국 영어는 변별력이 거의 없는 과목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으며 서울 소재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 영어는 1등급을 받아야 가능하다.

절대평가 도입으로 수시는 수능 최저 학력 기준으로, 정시는 등급을 점수로 환산해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대학은 수시의 경우 수능 최저 학력 기준 등급을 활용하기 때문에 절대평가 9등급을 그대로 사용하면 돼 별 다른 영향이 없다.

정시의 경우 9등급 각 등급에 일정 점수를 부여, 이 점수를 다른 과목의 점수와 합산해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영어는 절대평가 9등급만 있기 때문에 반영 비율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송원학원은 다른 과목의 비중이 높아질 수밖에 없으며 국어와 수학, 탐구 영역, 그 중에서 수학의 비중이 가장 클 것으로 내다봤다.

수험생 중 영어에서 1등급을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상위권 학생들은 수능 영어 공부를 일정 수준만 된다.

하지만 1등급을 받지 못하는 많은 학생들은 여전히 수능 영어에서 상위 등급을 받기 위해 공을 들여야 한다.

차상로 송원학원 실장은 "현재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은 수시모집 비중이 높기 때문에 1학년 때부터 학생부 교과와 비교과 관리를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능 공부도 영어 비중은 줄어들지만 다른 과목에 대한 공부는 더욱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