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아파트 가격 하락세 '부동산 대란' 우려

시사기획- 빚내 산 집, 애물단지 전락하나…주택담보대출 두자릿수 증가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5년11월29일 21시51분  
100719_20110119068.jpg
▲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올해 들어 대구·경북지역의 가계 주택담보대출은 크게 증가한 반면, 아파트 가격은 하락 조짐을 보이면서 '부동산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29일 한국은행과 업계에 따르면 은행·상호금융·새마을금고 등 전체 예금 취급기관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올해 9월 말 현재 480조725억원으로 작년 말(460조633억원)보다 4.2%(19조4천692억원) 늘었다.

9월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은 대구가 14.0%(2조9천553억원), 경북이 14.5%(1조8천168억원)로 두자릿수나 증가했다.

서울은 작년 말보다 5.5%(147조4천124억원) 늘었으며 서울·대구·경북 등 세 지역의 증가액을 합치면 12조 4천908억원으로 전국의 64.2%를 차지한다.

이는 심각한 쏠림현상을 보여주는 것으로 주택담보대출이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늘어난 것은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에다 정부의 부동산 시장 활성화 대책의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주택을 담보로 한 가계대출이 증가한 반면 대구지역의 아파트 가격은 하락 기미를 보이면서 주택시장에 큰 혼란이 우려되고 있다.

대구지역은 올 하반기부터 주택가격 상승폭이 둔화되고 매수 문의가 감소하기 시작하더니 공급 과잉 우려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하락이 현실화되고 있다.

일부 아파트 단지에서는 벌써 호가가 떨어지고 매물이 늘고 있지만 거래는 예전처럼 잘 되지 않는다.

전문가들은 계절적 비수기에 접어든데다 미국 금리인상과 가계부채관리방안에 따른 대출규제 강화를 앞두고 주택시장이 당분간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내년부터 가계부채관리방안이 시행돼 대출 소득심사가 까다로워지고 원리금 분할상환 대상이 늘어날 경우 주택시장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내년부터 원리금 분할상환이 확대되면 그 기간이 대폭 단축되면서 대출금 상환 부담이 커져 주택구입을 미룰 수밖에 없다"며 "내년 공급과잉 논란에 대출 강화와 무관한 사람들도 거래량이 감소해 집값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 일단 관망하지 집을 사지 않는다"고 말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조만간 정부가 발표할 가계부채 대책이 내년에 본격적으로 시행될 경우 주택시장이 예상보다 빠르게 냉각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화성산업 주정수 부장은 "중도금 등 집단대출은 비거치식 분할상환 적용을 받지 않지만 주택시장이 침체되면 청약시장만 좋아질 수 없다"며 "과도한 대출 규제는 신규 분양시장에도 부담으로 작용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