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주 새 사령탑에 조진호 전 대전 감독 선임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5년12월17일 22시01분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으로 승격한 상주 상무는 17일 조진호(43·사진) 전 대전 시티즌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조 감독은 선수 시절 1994년 미국월드컵과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에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은퇴 후 2003년부터 지도자의 길을 밟았고, 2014년 대전 시티즌 감독으로서 K리그 챌린지 우승을 이뤘다.

상주는 조 감독의 선임 배경에 대해 "탁월한 지도력을 갖췄을뿐 아니라 대전의 수석코치와 감독 출신으로서 누구보다도 시민구단의 정서를 잘 이해할 것이다. 상무 출신으로서 국군체육부대 적응도 빠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4년 클래식 무대에서 꼴찌에 그쳐 챌린지로 떨어진 상주는 올해 K리그 챌린지에서 우승하며 내년 클래식으로 재승격했다.

상주는 2014년 챌린지 감독상을 수상하는 등 지도력을 인정받은 조 감독을 통해 내년 클래식 무대 잔류에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조 감독은 조만간 새로운 코칭스태프를 구성해 내년 시즌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