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토포엠] 겨울 산

이동욱 편집국장 donlee@kyongbuk.com 등록일 2015년12월20일 22시02분  

겨울산.JPG
▲ 하늘은 파랗지만 쉬 어둠이 내린 불영사 서쪽의 부처모양 바위가 서 있는 산빛이 어둡다. 겨울 산에선 마음의 길을 잊어버리기 쉽다.

[포토포엠] 겨울 산

바람이 쉰 목소리로
나를 부르며
산 정상 가까이까지 달려왔다
겨울 저녁나절은 짧아
빨리 어둡고
헛헛한 마음의 타래
떵거미진 숲과 함께 일렁인다

어제와 오늘
후줄건한 날갯죽지 산등성이
안개인지 구름인지
정체도 모를 삶의 관성
나무숲으로 걸러
내가 살고 있는
이 도시로 날려 보낸다

고백하지 못한 연민 같은
맺어 보지도 못한 약속 같은
그런,
내일이 있을 것이란 것
골짜기의 어둠은 안다
길을 잃은 곳에서
새로운 길이 열린다는 것을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욱 편집국장

    • 이동욱 편집국장
  • 편집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