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꿈의 車 강판' 세계 무대 선봬

북미국제오토쇼 참가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1월10일 22시12분  
▲ 포스코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6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강판이 모두 적용된 자체 개발 철강 차체를 선보인다.
포스코가 전세계 미래 자동차 경연장에서 안정성과 가공성을 겸비한 '꿈의 자동차강판'을 세상에 선보인다.

포스코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11일~24일 열리는 '2016 북미국제오토쇼(NAIAS :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전세계 철강사 중 최초로 기술전시회를 열고 트윕(TWIP), HPF(Hot Press Forming 고온프레스성형)강과 같은 포스코 고유제품을 비롯해 30여종의 미래 자동차 소재를 선보일 예정이다.

포스코의 기술력을 대표하는 최첨단 강재인 트윕강은 전세계에서 포스코가 유일하게 양산에 성공한 강재로서, 강도와 가공성을 모두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꿈의 강재'로 평가받고 있다. 강도는 ㎟ 당 100㎏의 하중을 견디면서 동일 강도의 양산재 대비 가공성은 무려 5배나 높다. 따라서 충격 흡수가 탁월해 충돌시 주로 자동차의 앞뒤 부분인 범퍼빔 등에 적용해 안전성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그동안 경쟁사에서도 트윕강 개발에 열중했으나 상용화에는 실패했다.

또한 통상 철강재의 강도가 1.5GPa(㎟ 당 150㎏까지 하중을 견디는)보다 높아질 경우 가공이 어려워지는데, 이 단점을 보완하여 열처리시 가공성을 높인 제품이 HPF(Hot Press Forming 고온프레스성형)강이다. 이 제품은 주로 측면 충돌 또는 전복사고시 외부 충격으로부터 탑승자를 보호해야 하는 센터 필러(Center Pillar, 차의 기둥에 해당) 등에 적용되며, 현재 전세계에서 포스코가 유일하게 세계 최고강도 수준인 2GPa(기가파스칼)급(단위면적 당 약 200㎏의 하중을 견딤) 제품 생산에 성공했다. 해당 제품은 지난 2014년 파리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르노의 리터카(1ℓ로 100㎞를 주행 가능하고 CO2배출량은 22g에 불과한 친환경·고연비 차량)인 이오랩에 처음 적용돼 호평 받은 바 있다.

이와 함께 이번 모터쇼에는 최근 양산에 성공한 고강도·고연성의 1GPa급 트립(TRIP)강, 현재 포스코가 개발 중으로 트립강보다 가공성이 한층 더 높은 PosM-XF(EXtra Formability)강 등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포스코는 이번 모터쇼에 포스코가 생산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강판이 모두 적용된 가장 이상적인 철강 차체를 선보임으로써 전세계 자동차사들의 구매욕구를 자극시킬 계획이다.

이 철강 차체는 무게가 기존 준중형급 차체에 비해 약 26.4% 가벼우며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성이 검증됐다.유럽 및 북미의 자동차 충돌 성능 평가기관인 Euro NCAP(Europe New Car Assessment Program 유럽 신차 평가 프로그램)과 IIHS(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 미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의 기준에 따라 내부적으로 수행한 성능평가에서 최고 안전 등급인 별 5개와 Good을 받아 안전성이 입증됐다. 또한 소재 생산에서부터 재활용까지 전 주기에 걸쳐 배출하는 CO2량을 측정하는 LCA(Life Cycle Assemssment) 평가 결과, 내연기관 차체에 비해서는 약 50%, 동일 크기의 평균적인 전기차 차체보다 약 9% CO2 배출량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철에 비해 비중이 1/3 수준인 알루미늄으로 만든 전기차 차체에 비해서도 CO2 배출량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는 현재 전세계 10개의 자동차강판 생산공장 및 24개의 가공센터를 통해 도요타, 폭스바겐, GM 등 글로벌 톱 15개사를 비롯해, 세계 전역의 완성차업체 및 부품제조사에 자동차강판을 공급하고 있으며, 도요타, GM 등으로부터는 '올해의 공급사상'을 받는 등 전세계 유수 자동차사로부터 품질 우수성을 인정 받고 있다.

향후 포스코는 현재 860만t 수준인 자동차강판 판매량을 2018년까지 1천만 t까지 끌어올리고 앞으로도 단순히 제품만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제품을 고객의 필요에 가장 알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성형·용접 등의 이용기술도 함께 제공하는 '솔루션마케팅'을 적극 전개해 WP(World Premium 고부가가치제품) 자동차강판 판매 비중을 70%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