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섬유형 온도센서 개발 성공

GERI 이왕훈 박사 연구팀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1월11일 20시59분  
▲ 섬유형 온도센서.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원장 차종범)이 '구미시 핵심부품 소재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신체부착형 웨어러블(wearable) 디바이스의 핵심 기술 중의 하나인 섬유형 온도센서 개발에 성공했다.

현재까지 국·내외적으로 개발된 스마트 의류·섬유 기술은 기존 의류에 상용화된 센서를 부착하는 형태, 전도성 필러를 직물에 부착하는 방법, 전도성 고분자를 전기 방사를 통해 직접 섬유화하는 방법 등이 제안되고 있었다.

그러나 기존 전도성 필러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파우더 형태로 이루어져 호흡기 계통에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고 중합된 전도성 고분자를 전기방사를 통해 섬유화하는 방법은 고전압 및 보조제의 필수 등 단점이 존재한다.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고 제작 비용 절감 및 제작 시간 단축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섬유형 온도센서기술을 구미전자정보기술원 혁신기술연구본부 스마트부품기술연구센터 이왕훈 박사 연구그룹이 이번에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섬유형 온도센서는 일반 섬유에 온도 감응 전도성 고분자 잉크를 침염(Dipping) 또는 날염(Rolling)방식을 적용해 온도 감응 섬유를 제작하는 기술로 온도 변화에 따라 섬유 자체의 저항이 변화하는 소자이며 이 기술은 다른 직물(천)에의 바느질(stitch) 혹은 타 섬유와 혼합한 직조(textile) 방식을 통해 온도 감지용 패턴을 형성하는 것이 가능한 센서기술이다.

이왕훈 박사 연구팀은 얇은 필름이나 종이와 같은 유연성 기판위에 전도성 고분자 물질을 잉크젯 프린팅방식으로 개발했던 '플렉서블 온도센서기술'과 압력의 세기 및 방향 인식이 가능한 '압력 센서기술'의 응용연구를 통해 섬유형 온도센서기술을 개발했다.

차종범 구미전자정보기술원장은 "밴드형과 시계형 제품이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나 섬유형 온도센서 기술개발을 계기로 향후 직물 및 의류 일체형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트렌드가 변화할 것으로 예상되며 바이오·헬스케어분야는 물론 국방·환경·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철민 기자

    • 하철민 기자
  •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