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대-크로아티아 자그레브대, 학술교류 협정 체결

기계·조선분야 등 협력 활성화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kr 등록일 2016년01월11일 21시57분  
▲ 다미르 보라스 자그레브대학 총장(왼쪽)과 오연천 울산대 총장이 지난 7일 자그레브대학 총장회의실에서 학술교류협정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울산대 제공
울산대학교(총장 오연천)가 크로아티아 최고 명문인 자그레브대학교(총장 다미르 보라스)와 학술교류협정을 맺고 울산대의 산학협력 모델을 전수한다.

자그레브대학교는 1669년 합스부르크 왕가의 레오폴트 1세가 공포한 칙령에 의해 설립된 예수회 학교로 출발해 현재 자연과학, 공학, 생체의학 등 29개 단과대학에 교수 8천명, 학생 7만 2천명의 남동부 유럽 최대 규모의 대학으로 크로아티아 과학연구 성과의 80%를 담당하는 명문이다.

오연천 울산대 총장은 지난 7일(현지시각) 자그레브대학교를 방문해 양교 공동연구, 교수 및 학생 교류와 함께 울산대 특화 학문 분야인 기계·조선·전기공학 분야의 협력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날 협약식에는 양교 관계자뿐만 아니라 서형원 주크로아티아 대사와 크로아티아 조선소 관계자들까지 참석했으며, 현지 신문·방송 매체들도 취재열기를 보였다.

다미르 보라스 자그레브대학 총장은 "울산대는 세계적인 기술력 기업의 리더인 현대가 설립한 대학으로, 이번 협력은 자그레브대학으로서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크로아티아는 아드리아 해에 면해 있는 긴 해안을 가진 나라로서 조선산업이 총생산의 5%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 산업인 만큼 울산대와의 이번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보여준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 이어 조선산업 분야에서 양 대학과 관련 기업 간 협력강화 방안을 모색하는 심포지엄도 열렸다.

심포지엄에서 자그레브대학은 울산대의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전수받기를 희망했으며, 크로아티아 조선업 관계자 및 관련 연구기관 종사자들은 양국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많은 질문을 쏟아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