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폴크스바겐 리콜계획 한국서도 퇴짜…환경부, 보완 요구

국토부 협조해 리콜계획 검증…교통환경연구소서 기술 검토

경북일보 kb@kyongbuk.co.kr 등록일 2016년01월13일 15시06분  

폴크스바겐.jpg
환경부가 배출가스를 조작한 폴크스바겐 경유차(디젤차)의 결함시정(리콜) 계획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며 보완을 요구하기로 했다.

 앞서 폴크스바겐의 국내법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6일 오후 환경부에 리콜 계획서를 제출했다. 환경부는 부품·소프트웨어 교체 등을 검증하기 위한 기술 검토를 해왔다. 

 환경부는 13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제출한 리콜 계획서는 일부 기술적 내용이 미비해 14일 보완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부품 교체, 기술 개선 및 연비 변화 등과 관련한 회사 측의 상세 설명이 부족하고 관련 자료도 부실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환경부 산하의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가 폴크스바겐 측의 부품·소프트웨어 개선 내역과 개선 전후의 연비 변화 등을 점검하고 있다.

 환경부는 국토교통부와 협조해 연비 검증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미흡한 부분은 계속 회사 측에 추가 자료 제출이나 계획 수정을 요구할 방침이다.

 미국 환경당국도 최근 배출가스를 조작한 폴크스바겐 디젤차의 리콜 계획 승인을 거부했다.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CARB)는 폴크스바겐의 2.0리터 디젤 엔진 리콜 계획을 최근 반려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환경보호청(EPA)도 CARB의 결정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환경당국은 ▲ 충분한 디테일 부족 ▲ 기술적 평가에 대한 충분한 정보 부족 ▲ 연비, 배출가스, 안전 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자료 제출 미흡 등을 이유로 제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