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올해 200조 매출 '쉽지 않아'

작년 4분기 영업익 6조1천400억…5분기만에 감소세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6년01월28일 21시32분  
삼성전자가 글로벌 IT시장의 수요 둔화와 부정적인 환율 영향 속에서도 지난해 200조6천500억원의 매출을 올려 4년 연속 매출 200조원대를 돌파했다. 하지만 올해는 수요 약세가 더 심화하면서 작년 수준의 실적 유지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53조3천200억원, 영업이익 6조1천400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28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분기(51조6천800억원)보다 3.1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전분기(7조3천900억원)보다 16.92%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2014년 3분기 4조600억원의 영업이익으로 바닥을 찍은 이후 4분기 연속 영업이익이 증가했으나 다섯 분기 만인 지난 4분기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영업이익이 16.15% 증가했고 매출은 1.11% 늘었다.

2015년 연간기준으로는 매출 200조6천500억원, 영업이익 26조4천1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2014년(206조2천100억원)보다 약 3%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014년(25조300억원)보다 5.5% 증가했다. 2012년부터 4년 연속 매출 200조원을 넘겼다.

25개 증권사의 올해 1분기 삼성전자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은 매출 48조2천775억원, 영업이익 5조7천536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보다 실적이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성수기 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부품사업의 전략제품 매출 확대 등을 통해 수익성을 유지하는 한편 중장기 사업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