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해 목표 '교통사고 30% 줄이기'

남구청, 이면도로 등 교통상충지점 시야 확보 나서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2월22일 21시36분  
대구시 남구청은 올해 교통분야 특수시책으로 '교통사고 30% 줄이기 목표달성을 위한 교통상충지점 시거확보'를 중점 추진한다.

이번 시책은 대구시의 교통사고 30% 줄이기 특별대책에 따른 것이다.

대부분의 교통사고가 교통상충지점에서 발생한다는 점에 착안, 이곳에서의 운전자 및 보행자의 시야 확보를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교통상충지점은 도시 내 교차로와 간선도로로 연결된 이면도로 진·출입부, 도로합류부와 횡단보도, 유턴지점 등 이다.

주요 대상지는 이면도로를 중심으로 한 교차로 주변과 횡단보도 등 차량·보행자 상충지점, 간선도로로 연결된 이면도로 진·출입부다.

이를 위해 다양한 개선방안으로 교통흐름을 원활히 유지해 도로의 불필요한 공간을 없애고 노면표시와 시선유도봉 설치를 통한 주차규제로 교통상충면적을 최소화한다.

또한 절대주정차금지를 뜻하는 이중황색실선을 통해 주차를 적극적으로 규제하며 생활불편신고어플을 이용한 24시간 단속으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진숙 교통과장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교통 환경을 어떻게 설계하느냐가 중요하다"며 "운전자나 보행자도 성숙한 교통안전의식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