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사조 전사들 '일일 축구 선생님' 변신

상무-상주시, 특별한 'K리그 축구의 날' 성료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3월31일 21시52분  
▲ 상주 상무의 배일환과 김성주가 30일 국군체육부대로 상주지역 어린이들을 초청해 함께 축구를 하고 시즌권을 기부하는 등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상주상무프로축구단 배일환·김성주·조영철이 자신들의 월급으로 상주시 드림스타트센터 학생들에게 시즌권을 나눠주며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상주상무와 국군체육부대는 30일 'K리그 축구의 날'을 맞아 상주시 드림스타트센터 학생 20명을 부대로 초청, 부대견학에 이어 상주상무선수단과의 축구클리닉 등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선수단 훈련장에 들른 학생들은 선수들이 뿜어내는 강력한 슈팅이 나올 때마다 감탄의 탄성을 자아냈으며, 포토타임에서는 상기된 표정으로 선수들을 만났다.

특히 학생들은 김성주의 구령에 따라 준비운동을 한 뒤 축구클리닉과 미니축구게임으로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배일환이 입대후 모아온 군인 월급으로 시즌권을 기부하고, 조영철과 김성주가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는 요청에 따라 이뤄져 더욱 의미가 있었다.

이들 선수는 학생들이 부대방문후 헤어지기 전 충성마트에 들어 아이스크림을 나눠주며 "오늘이 끝이 아니라 경기장에서 우리 이름을 불러주기로 약속하자"며 또다른 만남을 약속했다.

상주시 드림스타트센터 담당교사는 "오늘 처음으로 이런 외부활동에 참여한 친구도 있었고, 선수들과 함께 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눈 것이 신기했는지 돌아오는 내내 신난 표정으로 이야기 하더라"며 "앞으로도 종종 이런 시간이 있다면 아이들이 성장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상주상무는 올 시즌 지역 내 학생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힘쓰며, 차별 없이 균등한 혜택을 나눠줄 수 있도록 다양한 방향으로 학생들을 만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