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소속 홍의락 우세…양명모 뒤집기 될까

[4·13 총선 격전지를 가다] 대구 북구을 최근 각종 여론조사 크게 앞서 "지역 참 일꾼 뽑자" 여론 고조 새누리 지지층 결집 여부 관건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4월05일 21시57분  
▲ 5일 오후 무소속 홍의락 후보(북구 을)가 대구 북구 운암지를 찾아 시민들에게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유홍근기자hgyu@kyongbuk.co.kr
4·13 총선이 임박하면서 지역민들의 반발을 불러왔던 새누리당 '공천파동'의 여파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고 있다.

한동안 대구지역에 몰아쳤던 반 새누리당 기류가 점차 옅어지면서 박빙의 승부를 벌이던 일부 지역에서는 선거 막판 새누리당 후보쪽으로 판세가 기우는 분위기다.

하지만 새누리당 자체 분석 결과에서조차 열세지역으로 꼽힌 '북구을' 선거구는 여전히 무소속 후보가 크게 앞서면서 향후 선거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구 북구을 선거구는 최근까지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컷오프로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의락 전 국회의원(비례대표)이 장애인·청년 우선추천지역으로 공천을 받은 새누리당 양명모 대구시약사회장(전 대구시의회의원)을 크게 앞서고 있다.

이처럼 여당의 텃밭인 대구에서 야당 출신 후보가 새누리당 후보를 크게 앞서는데 대해 지역에서는 의외로 받아들면서도 새누리당 공천파동의 여파로 당연하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 5일 오후 새누리당 양명모 후보(북구 을)가 대구 북구 운암지를 찾아 시민들에게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유홍근기자hgyu@kyongbuk.co.kr
당초 북구갑에 출마했던 양 후보가 새누리당 공관위의 정치적 이해타산에 따라 갑자기 북구을 선거구로 말을 갈아타면서 10년 가량 지역 밑바닥 민심을 흩어 온 홍 후보에 비해 얼굴을 알릴 수 있는 시간이 턱 없이 부족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 후보가 당선되면 더불어민주당이 아닌 새누리당에 입당할 것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나돌고 있고 있다.

하지만 선거는 바람이라 남은 일주일 동안 새누리당 지지층이 결집하면 판세를 뒤집을 수 있다는 주장도 잇따르고 있다.

새누리당 대구경북선거대책위원회는 지난주 북구갑·을 선거구에서 잇따라 현장대책회의를 여는 등 막판 세몰이에 집중하고 있다. 또, 5일부터 달성군 선거구를 시작으로 최경환 대구경북선대위원장, 조원진·윤재옥·김상훈 의원 등이 참여하는 총집결 유세를 펼치며 대구지역을 순회 할 예정이어서 막판 새누리당의 바람몰이에 따라 선거 결과가 뒤바뀔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이처럼 향후 선거결과 예상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가운데 다수의 지역민들은 소속 정당도 중요하지만 후보의 인물 됨됨이와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정책(공약) 등을 꼼꼼히 따져 진정으로 지역살림을 맡길 수 있는 후보를 선택해야 한다는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북구을 선거구에는 이들 후보외에도 조명래 정의당 정치개혁운동본부장과 박하락 친반평화통일당 후보도 참여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