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닐·아이버슨·야오밍,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6년04월05일 21시57분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활약했던 샤킬 오닐과 앨런 아이버슨, 야오밍이 농구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명예의 전당 선정위원회는 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네이스미스 메모리얼에서 이들을 포함, 10명의 새로운 회원을 발표했다.

시상식은 현지시간 9월 9일 열린다.

오닐은 LA 레이커스와 마이애미 히트에서 뛰며 네 차례나 챔피언 반지를 끼었다. 아이버슨은 NBA 14시즌을 뛰면서 11차례 올스타에 뽑히는 인기를 누렸다.

중국의 야오밍도 2002년 드래프트를 거쳐 NBA에 진출, 휴스턴 로키츠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