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쏘나타, 조향장치 결함 美서 대규모 리콜

연합 kb@kyongbuk.co.kr 등록일 2016년04월12일 21시51분  
현대자동차 중형 세단 쏘나타가 미국과 국내에서 조향 장치 결함으로 대규모 자발적 리콜이 실시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2009년 12월부터 2010년 10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YF쏘나타 17만3천대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하겠다는 계획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YF쏘나타의 전동식 조향장치(MDPS) 경고등 점등, 핸들이 무거워지는 현상 때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리콜은 우리 측의 자발적 신고로 이뤄지는 것"이라면서 "해당 현상이 발생하더라도 조향은 가능하며 접수된 사고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들 차량을 대상으로 미국에서 5월 30일부터 리콜을 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도 오는 18일부터 MDPS 관련 차종에 대한 자발적 리콜이 실시된다.

리콜 대상인 MDPS가 선택 사양으로 장착된 차량은 쏘나타 7천794대, K5 1만1천681대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