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명동 '소극장 거리' 명물로 키운다

예산 27억 투자 공연산업 특화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4월17일 21시35분  
대구시 남구 대명동 대학가 일대가 지방을 대표하는 소극장 거리로 거듭난다.

대구시는 "공연문화도시 조성사업의 하나로 대표적 소극장 밀집지역인 대명동 대학가 일대를 공연산업의 생산·유통·소비기능이 특화된 '대구형 소극장 거리'로 조성하기 위해 2019년까지 27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6일 지역 주민대표, 계명대학교, 문화재단 및 남구청과 민관협의체를 구축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어 5월 14일부터는 대학생, 청년층이 어우러지는 아트마켓과 콘서트 행사를 매주 진행해 젊음과 활력이 넘치는 대구만의 특화된 거리로 조성할 예정이다.

대명동 일대는 대구의 대표적 예술대학인 계명대학교 대명동 캠퍼스와 경북예고가 인접해 있고 음악·극단·무용 연습실과 음향·악기점, 소극장 등이 밀집돼 있는 지방에서 유일한 공연예술의 거리이다.

대구시는 이러한 지역의 특징을 살려 공연장의 신규 조성과 이전, 공연 관련업체의 유입을 통해 거리 활성화 및 업체의 동반성장을 유도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소극장 환경개선 사업을 통해 낙후된 관람객 편의시설과 제작 시설 개선으로 장르 중심의 소극장 운영에서 벗어나 기능 다각화를 모색하며, 작업환경의 선진화를 지원한다. 시설 당 비용의 90%(최고 1천 500만 원)까지 우선 지원하며, 이와 별도로 남구청에서 대명동 일대에 신규 조성하거나 이전하는 등록 공연장(300석 미만)에 한해최대 4천만 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5월 둘째 토요일(5월 14일)부터는 '大(대)명동 마켓' 도 펼쳐진다. '大명동 마켓'은 '서울 명동보다 더 큰 大명동을 만들자'라는 주민 의견에 따라, 거리 및 상권 활성화를 위해 대명동 계명대학교 정문에서부터 소극장 밀집 거리까지 50여 개의 아트상품과 핸드메이드 소품 등을 판매한다.

정풍영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소극장 거리 조성 사업은 주민 의견과 지역 예술인들의 창착 욕구가 반영된 민관협력사업으로 공연 관련 산업을 대구로 유인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이다"며 사업의 지속적인 확대 추진의지를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