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구,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 선정

안전인프라 개선·안전문화운동 사업 제시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4월21일 21시52분  
국민안전처의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공모에서 대구 서구가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서구는 3년간 특별교부세와 대구시비 등 최대 72억원을 지원받는다.

주요사업내용으로는 어린이 통학로 설치, 공단과 주택 경계지역 가로등 설치, 달서천로 도로 중앙분리대 설치, 비상 소화 장치함 설치, CCTV 및 비상벨 설치, 방범등 개체, 안전 쉘터 및 라이팅 BOX 설치 등이다.

이번에 선정된 서구는 부구청장을 사업추진 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하고, 전문자문단의 의견을 반영해 시설중점개선지구로 비산7동(1지구), 비산5동(2지구), 원대동(3지구)을 지정해 안전인프라 개선사업 및 안전문화운동사업 내용을 제시했다.

서구 비산7동(1지구)은 지난 2014년 대구시 자체 주민참여형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2015년부터 시비 6억5천만원을 투입해 현재 사업이 추진 중이며, 향후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과 연계 및 통합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시와 서구는 안전문화운동추진협의회를 중심으로 5개 분야의 대대적인 안전문화운동 추진과 더불어 독거노인 돌봄서비스, 자살예방 생명지킴이 사업운영, 노인건강체험존 운영, 새마을 자율 캅스 운영 등 안전문화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대구시 정명섭 재난안전실장은 "2015년 안전사고 사망자 수 감축 목표관리제 시행으로 2018년까지 4대 분야 사망자 수를 감축하기 위해 계획을 수립·추진하고 있으며, 서구를 대구의 확산 거점으로 삼아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