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성군, 농업진흥지역 218㏊ 변경·해제

18일까지 열람·의견 수렴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5월03일 21시45분  
대구시 달성군은 불합리한 농업진흥지역 해제 및 행위제한 완화를 추진한다.

대구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규제완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농업진흥지역 정비(변경·해제) 계획을 시달하고, 오는 18일까지 달성군 홈페이지와 논공읍·현풍면·유가면·구지면사무소에서 정비안을 토지소유자와 지역주민에게 열람을 실시하며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대구의 농업진흥지역은 달성군 논공·유가·현풍·구지 4개 읍·면에 걸쳐 총 1천462ha(진흥구역 1천215ha, 보호구역 247ha)로, 금번 보완·정비를 통해 218.8ha(해제 199ha, 보호구역 변경 19.8ha)가 정비돼 행위규제 완화 혜택을 받을 것을 예상된다.

이번 변경·해제 되는 지역은 농식품부 지침에 따라 △여건변화로 3ha이하 자투리지역 △녹지지역 미경지정리지역 등 농업진흥지역으로 계속 관리하기 부적합한 지역 △도로, 하천 등으로 3~5ha 분리지역 △경지정리 외곽·사이 5ha이하 미경지정리지역 등 4개 유형에 해당하는 농지다.

이는 농지로서 이용가능성이 낮은 토지를 농업진흥지역에서 해제하거나 행위제한을 완화해, 2·3차 산업을 육성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농촌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려는 취지로 해석된다.

대구시와 달성군은 토지소유자 및 지역주민 의견을 검토한 후 변경·해제 계획안에 대해 '대구광역시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정책심의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농심품부에 승인요청 하게 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