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지역정치권 ‘신공항 유치활동’ 부산에 엄중 경고

권영진 시장-당선인 간담회서 부산 유치활동 중단요구 성명

뉴미디어국 등록일 2016년05월13일 22시04분  

PYH2016051313930005300.jpg
▲ 대구 4·13 총선 당선인들이 13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부산시에 신공항 유치경쟁을 하지 않기로 한 영남권 5개 시·도지사 합의를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대구시 제공
6월로 예정된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입지 발표를 앞두고 대구와 부산 간 갈등이 확산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3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대구 4.13 총선 당선인들과 부산의 신공항 유치전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당선인 12명 가운데 9명이 참석했다.

오후 5시부터 1시간 40분여 동안 한 간담회 직후 참석자들은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신공항 유치경쟁을 하지 않기로 한 지난해 1월 영남권 5개 시·도지사 합의를 준수할 것과 국토교통부가 부산 신공항 유치활동을 엄중히 경고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또 영남권 5개 시·도 정치권에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용역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5개 시·도 합의에 따라 정부가 입지를 선정할 때까지 유치활동은 가급적 자제하겠지만, 부산의 돌발적인 움직임은 그냥 두고 보지 않겠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해석됐다.

남부권 신공항 범 시·도민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도 전날 긴급 운영회의를 열고 "부산은 신공항 유치경쟁을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추진위는 "부산의 막무가내식 유치경쟁은 또다시 지역갈등을 부추기고 신공항문제를 정치 쟁점화한다"며 "이는 영남권 5개 시·도 간 합의 정신을 위반하는 것으로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부산지역은 최근 지자체, 정치권, 경제계 등이 나서 가덕도 신공항 유치에 공세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부산시의회는 오는 16일 가덕도 신공항 후보지 일원에서 신공항 유치를 촉구하는 행사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석 기자

    • 조현석 기자
  • 뉴미디어국장 입니다. 인터넷신문과 영상뉴스 등 미디어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010-5811-4004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