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부겸 "반 총장은 국내 정치 넘어 국제적 지도자로 역할해야"

아시아포럼 21 정책토론회 참석

이기동기자 등록일 2016년05월26일 21시46분  
대구에 야당 깃발을 꽂으며 대선주자 반열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당선인(대구 수성갑)이 반기문 UN 사무총장에 대해 "국제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자로 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26일 대구 호텔 수성에서 열린 아시아포럼 21 정책토론회에서 "반 총장님은 UN 사무총장으로서 국제적인 권위와 경험을 가졌다"며 "국내 정치를 뛰어넘는 국제적 지도자로서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반 총장은 훌륭한 지도자로서 어려움에 빠진 한국을 돕는 게 바람직하다"며 "여야를 넘어서는 포지션을 가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반 총장이 대권 도전 의사를 강하게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며 "만약 국내 정치에 발을 들여놓더라도 특정 세력에 업혀가서는 전망이 어두울 것이다"고 내다봤다.

반기문 대망론에 대해서는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초라해진 것에 대한 국민 분노가 표출된 것으로 큰 무대에서 활동한 분에게 거는 기대감으로 보인다"며 "UN 사무총장이라는 자부심이나 동경심이 결코 작지 않아 세세한 이슈를 덮을 정도로 강력해 쉽게 낙마할 것인지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대권 도전에 대해 "냉정히 말하면 아직 대구 초선이라 대선을 언급하기엔 이르다"면서도 "한국 정치판을 바꾸고 싶은 욕심은 있다"며 가능성을 부정하지 않았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