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엑스코 사태 '꼬리 자르기'

배준수 사회부 차장 cho@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6월15일 21시28분  
배준수 기자.jpeg
▲ 배준수 사회부 차장
회계부정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엑스코(EXCO)의 대주주 대구시가 박종만(65) 엑스코 사장의 사표 수리 여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검찰이 박 사장을 재판에 넘길 경우 '전직 사장' 신분이면 대구시가 이미지 타격을 덜 받겠다는 계산에서다.

엑스코 사태가 경북일보 등 언론에 집중 보도된 탓에 검찰이 어떤 방식으로든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여론도 나온다.

대구시 고위 간부는 "사표를 하루빨리 수리하자는 의견과 수사 종료까지 기다리자는 안을 놓고 깊이 고민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사 결과가 나오면 곧바로 고강도 감사를 벌이겠다"는 말로 대구시의 책임감을 강조했다.

지난 5월 19일 기자회견에서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공동 주관사인 한국에너지신문에 이익금을 덜 주기 위해 16억원의 매출을 속인 잘못을 인정한 박 사장은 "문제를 책임지고 해결하고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은 박 사장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대구시에 대한 섭섭함을 쏟아냈다.

그는 "2014년 대구시로부터 4차례 부탁을 받고 사장직을 연임했고, 작년에 또 사표를 냈는데 권 시장이 직접 만류하는 바람에 지금까지 왔다"면서 "이제 와서 '꼬리 자르기식'의 셈법을 논하고 있는 대구시가 너무 섭섭하다"고 했다. 특히 "검찰이 처벌한다면 달게 받겠다"면서도 "6년간 뼈 빠지게 일했는데 이 지경까지 왔다. 과연 나만의 잘못인가"라면서 한숨을 내쉬었다.

대구시는 엑스코 지분 77.2%를 갖고 있는데, 매번 출자·출연기관의 비리 사태가 불거질 때마다 특단의 조치 마련 약속만 되풀이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엑스코 사태를 부른 대구시 담당 공무원의 책임 규명과 문책, 권 시장의 대 시민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시민단체들의 목소리를 곱씹어보는 일이 박 사장 사표 수리보다 더 중요한 일인 듯싶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