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버스운영시스템 관리 공무원 6명 문책

뉴미디어국 kb@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6월17일 23시57분  

대구시는 지난 4월 발생한 버스운영관리시스템(BMS) 장애 관련 감사로 공무원 6명을 문책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BMS 시스템 관리 소홀, 부당한 장비 구매 적격심사 등 책임을 물어 담당팀장과 담당자를 직위해제하고 담당과장을 대기발령 조치하기로 했다.

또 보안관리 담당자, 계약 부서 담당팀장은 훈계하고 계약실무 담당자는 경징계한다.

사업예산 편성 과정, 입찰, 낙찰자 결정 과정에서 업체와 유착 의혹이 있는 BMS 업무 담당자는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한다.

장애가 발생한 뒤 4시간 안에 복구하지 못한 유지보수업체, 작업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장비업체에는 각각 지연배상금(390만원)과 보안위약금(1천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BMS는 위치감지(GPS) 기술과 무선통신망(WCDMA)을 기반으로 버스 운행정보를 실시간 파악해 위치와 도착예정 시각을 안내한다. 2006년 58억원을 들여 구축했다.

시는 BMS 시스템 응용소프트웨어는 설계 시 현재와 같은 버스정류장 안내기 대수(1천2대)를 고려하지 않아 구조적 결함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여기에 새 백업프로그램 설치 등 외부적 충격을 가해 응용소프트웨어를 처리 불능상태에 빠트린 것으로 추정했다.

시스템을 복구할 때 정류소 서버를 초기화(포맷)해 장애원인을 확정하지는 못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