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부겸 "앞만 보고 가겠다" 대권 출마 시사

8·27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김정모기자 등록일 2016년06월23일 21시46분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이 23일 8·27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당권레이스 구도가 좁혀지고 있다.

김 의원의 불출마에 따라, 일단 당권은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진 채 분주하게 움직여온 대구 출신의 추미애(5선) 의원과 전라권 출신의 송영길(4선) 의원 간의 대결 구도로 짜여진 모양새다. 두 의원은 모두 당내 주류 진영 후보로 간주되고 있다.

두 의원은 이날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인천시장을 지낸 송 의원은 이날 "대선후보가 비호남 출신이 될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가능하면 호남 출신이 당 대표가 돼 대선후보와 손잡고 뛰는 것이 정권 교체의 희망을 높이는 것 아니겠느냐"라며 "상식적으로 전략적인 선택을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추 의원도 "과거 당이 후보를 돕지 못하고 흔들었던 전례가 절대 반복돼서는 안 된다. 대선후보를 지켜줄 깊은 신뢰가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이런 신뢰를 만들어내고 실패한 박근혜 정부에 대해 선명하게 각을 세우는 강단있는 당 대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불출마로 비주류 진영의 움직임도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비주류 진영에선 이종걸 의원이 공식화하지 않았지만, 출마 의사를 내비쳐왔다. 이 의원은 비주류 진영의 후보 단일화도 주장해왔다.

박영선, 신경민 의원 등의 이름도 출마 후보군으로 오르내리고 있으나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김 의원이 전대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 발표문을 통해 "당 대표 여론조사에서 1위가 나오면서 여러 선후배 의원들이 출마를 권했고 저 스스로 고민도 했다. 당을 수권정당으로 일신하는 것이 급선무 아닌가 하는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당은 꼭 제가 아니라도 수권정당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그렇다면 남은 것은 정권교체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다른 역할은 무엇인가 하는 부분이다. 지금부터 그 역할을 진지하게 숙고하겠댜"고 밝혔다.

그러면서 "농부는 쟁기로 밭을 갈 때 뒤를 돌아보지 않는다고 한다. 앞으로 앞만 보고 걸어가겠다. 그 앞에 있는 정치적 진로는 열어두겠다"며 "스스로 마음의 준비가 되면 그 때 다시 한번 국민 여러뿐께 진지하게 말씀을 올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야권의 상징적인 인물인 김 의원의 불출마로 당권 경쟁 구도의 무게감이 떨어져 전대 흥행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우려가 나온다. 더민주 한 의원은 "전체적으로 경쟁 구도가 약해지긴 했지만, 아직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새로운 변수가 나올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