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텍 교수팀 "당도·도수, 그림자로 측정한다"

하경미 기자 jingmei@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6월28일 10시09분  
포스텍 기계공학과 김동성 교수
‘숙련된 기술이 없더라도 누구나 손쉽게 맛있는 수박을 고르는 전문가가 될 수 있다.’

포스텍 교수팀이 손재주가 없는 곰손이라도 투명한 컵과 빛으로 간이 측정기를 만들어 과일 당도나 술의 도수 등을 알 방법을 찾아냈다.

이에 따라 탄산음료의 당도뿐 아니라 산업용 기름의 노화 정도, 신체 상태에 따른 체액 변화 등 다양한 방면의 활용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포스텍 기계공학과 김동성 교수팀은 복잡하고 비싼 광학 장비 없이 액체의 그림자만으로 당도나 도수 등을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음을 알아내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지를 통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투명한 사각기둥에 원통형 저장공간을 만들어 투명하게 희석한 액체를 채우고, 이 사각기둥에 빛을 비출 때 발생하는 그림자에 주목했다.

이에 당도나 염도 등이 높을수록 빛이 많이 굴절돼 그림자 너비가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를 얻게 됐다.

즉 액체의 굴절률이 증가하면 그림자의 너비가 줄어드는데 액체의 당도와 그림자 너비의 상관관계를 미리 알고 있다면 광학 장비 없이도 측정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를 주도한 김동성 교수는 “구조나 제작이 간단할 뿐 아니라 외부 전원이 필요하지도 않다”면서 “정밀한 광학 장비도 필요치 않아 일반인의 활용은 물론 산업계의 폭넓은 활용과 그 파급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미 기자

    • 하경미 기자
  • 정경부 차장대우입니다. 유통과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