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빛을 더 끌어모으는 복합 ‘나노패턴’ 개발

POSTECH 오준학·UNIST 곽상규 교수팀…어드밴스드 머터리얼즈 표지논문 게재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7월18일 09시47분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즈(Advanced Materials).
최근 활발한 연구성과가 나오고 있는 유기태양전지는 가볍고 저렴하며 구부리기 쉬워 차세대 기기를 위한 태양전지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에너지 생성에 있어서 얇은 반도체 막의 빛을 흡수하는 광 흡수율이 너무 낮아 실제 상용화로 이어지기에는 무리가 있었다.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총장 김도연) 화학공학과 오준학 교수와 UNIST(울산과학기술원·총장 정무영) 곽상규 교수팀은 이러한 광 흡수율을 높일 수 있는 다중 패턴을 가진 플라즈몬 나노구조체를 개발해 태양전지와 광센서로 응용하는 데 성공했다.

재료과학 분야 권위지인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즈(Advanced Materials)’ 7월 6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된 이 성과는 유기태양전지나 웨어러블 전자기기에 사용되는 유기 광전자 소자의 성능을 크게 향상 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무기물에도 활용할 수 있어 광전자소자 산업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학계는 기대하고 있다.

유기태양전지, 유기 광트랜지스터와 같은 유기 광전자소자는 얇은 플라스틱 기판 위에 만들 수 있어 구부리기 쉽고 가벼우며 얇아 학계와 산업계가 고루 활발하게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분야 중 하나다. 광 흡수율이 낮은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학계에서는 표면 플라즈몬 효과를 유도할 수 있는 나노패턴을 적용하는 연구가 주목을 모으고 있었다.

문제는 이 나노패턴을 전극 층에 여러 패턴을 복합적으로 만들어야 더욱 높은 효율이 가능하지만, 아직 단일 패턴 기술만 개발되어왔다는 것이다.

포스텍 화학공학과 오준학 교수(왼쪽)와 UNIST 곽상규 교수.
POSTECH과 UNIST 공동연구팀은 고온의 열처리를 하면 자기조립을 하는 성질을 갖춰 다양한 나노패턴을 만드는 데 이용되는 블록공중합체 리소그래피(식각) 기법과 나노 임프린팅 리소그래피 기법을 조합했다. 우선, 블록공중합체인 PS-b-PMMA에 열처리를 해 자기조립을 유도해 기둥 모양의 패턴을 만든 후, 이 위에 격자 나노패턴 모양의 도장을 찍는 방법으로 복합 나노패턴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기둥모양과 격자모양을 동시에 가지는 이 나노패턴은 빛을 포획하는 ‘광 포획 효과’와 플라즈몬 효과를 효율적으로 유도해 소자의 광 흡수율을 크게 증가 시킬 수 있었다. 이렇게 만들어진 태양전지는 기존보다 24%, 광센서는 무려 858%나 높아진 효율을 나타냈다.

이 구조체는 유기물이나 무기물에 모두 적용이 가능할 뿐 아니라 단시간 안에 저온에서 공정이 가능하고 재사용이 가능해 유기 소자뿐만 아니라 이미 상용화된 무기물 광전자 소자에도 활용할 수 있다.

POSTECH 오준학 교수는 “이번 연구는 다중패턴 플라즈몬 나노구조체가 광전자 소자의 성능을 극대화 시킬 수 있다는 것을 최초로 입증한 것”이라며 “차세대 광전자 소자와 웨어러블 전자기기의 상용화 진척에도 크게 도움이 될 원천기술”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추진하는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나노기반 소프트일렉트로닉스 연구단’과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표면 플라즈몬= 금속 표면에 묶여있는 플라즈몬이 입사된 빛과 강하게 상호작용해 만드는 준입자.

▲플라즈몬 효과= 나노 크기의 작은 금속 패턴이나 입자의 자유전자가 빛에 의해 공명 현상을 일으키는 효과.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