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산대 평생직업교육대학, 노인자살예방 교육에 앞장

김윤섭 kimws@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7월18일 16시19분  
호산대 평생직업교육대학이 ‘노인미술심리치료사’ 양성과정을 개설, 운영하고 있다.호산대 제공.
호산대 평생직업교육대학(본부장 김재현)이 ‘노인미술심리치료사’ 양성과정을 개설하는 등 노인들의 자살을 예방하기 위한 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1년 기준 우리나라 74세 이하 노인인구 자살은 10만명당 81.8명으로 일본 17.9명, 미국 14.5명에 비해 5~6배 이상, 75세 이상 노인은 10만명당 160명이 자살, OECD 국가 중 노인인구 자살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 따라 호산대 평생직업교육대학은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노인들에게 미술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불안 등을 해소함으로써 노인들의 자살을 예방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이번 프로그램은 노인들의 자살을 예방하기 위한 전문가 양성과정으로서 고령화 사회와 노인문제, 노인 우울증 예방 대책, 치매노인에 대한 이해, 노인자살 예방 대책, 노인미술 심리치료의 이해와 실기 등으로 이루어진다.

김재현 호산대 평생직업교육대학 본부장은 “노인들이 빈곤과 질병 및 사회적 고립 등에 따른 우울증으로 스스로 세상을 등지는 일이 많아졌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배출된 노인미술심리치료사들의 활동으로 노인자살 예방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