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 아프가니스탄에 농업발전 노하우 전수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8월09일 20시10분  
지난 8일 대구 노보텔에서 열린 입교식에서 아프간 공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대 국제농업훈련원은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아프가니스탄 고위공무원과 국제구호단체, 농업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콩 산업 개발을 위한 연수과정’을 실시한다.

한국 외교부와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 아프가니스탄 국제구호단체인 NEI의 다자간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실시하는 이번 연수에는 아마누딘 하이다류 아프가니스탄 농축산부 차관을 포함한 관계 공무원, 콩 재배 농부 대표, 세계식량계획과 NEI 현지 관계자 등이 연수단으로 참여했다.

이번 연수는 콩의 효능과 콩 식품 시장 전망, 콩의 품종 별 특성 및 재배환경, 새마을운동 등 아프가니스탄 농업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참가자들은 연수 기간 동안 이론교육뿐만 아니라 영주 콩세계과학관,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남부작물시험소, 정식품 등을 견학할 예정이다.

지난 8일 대구 노보텔에서 입교식을 가진 아마누딘 하이다류 아프가니스탄 농축산부 차관은 “아프가니스탄 발전을 위해 좋은 프로그램을 마련해줘 감사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과 아프가니스탄의 우호관계가 증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임진규 경북대 국제농업훈련원장은 “한국인에게 매우 친숙한 작물인 콩은 아프가니스탄에는 아주 낯선 식량이다”며 “음식도 일종의 문화로 새로운 문화의 도입이 아프가니스탄의 영유아와 산모들의 영양 개선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번 연수가 아프가니스탄의 콩 산업 정착과 발전의 기초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대 국제농업훈련원은 1988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98개국 651명의 연수 수료생을 배출했다.

매년 개발도상국의 우수한 인재들을 초청해 원예 작물과 다양한 농작물 생산 기술과 정책 등 우리나라의 발전된 농업 문화를 보급하며 개발도상국 농업 경제 발전 역량 강화 및 한국과 개발도상국 간의 우호 증진에 앞장서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