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오공과대, 국립대 최초 국방부 업무협약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8월21일 16시36분  
사진 왼쪽부터 백승주 국회의원, 김영식 총장, 한민구 장관, 황인무 차관금오공데 제공
금오공과대학교(총장 김영식)가 국립대학교 최초로 산·학·군 기술협력 활성화를 위한 학·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9일 서울 국방부 장관실에서 열린 협약식은 국방ICT 발전의 공동기여 및 국방ICT 창의적 인재양성, 학·군 기술협력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김영식 금오공대 총장이 참석했다.

금오공대는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센터장 김동성)를 중심으로 국방부가 추진 중인 인공지능, 가상화 기술 등 제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창의 인재 양성에 노력한다.

국방부는 구미·김천지역의 산·학·군 기술협력을 위해 정기 세미나 개최, 기술소개, 포럼 등을 통해 관련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지역 방위산업을 선도한다.

특히, 국방 분야의 첨단 정보통신 기술의 연구개발 및 경상북도, 구미·김천권역의 정보통신기술 산·학·군 기술협력 활성화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한민구 장관은 “급변하는 외부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첨단 국방 기술의 확보는 국방 및 민간분야 ICT융·복합 원천기술의 연계 연구가 매우 중요하며 이를 위해 적극 협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식 총장은 “창조국방 기반조성을 위한 국방ICT 융합기술 분야의 전문 인재양성과 혁신적 국방 정보화 기술은 대한민국 군에 반드시 필요한일”이라며“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실질적 성과가 창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