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행정협의회 운영·학교 급식비리 등 날카로운 지적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8월30일 20시48분  
04010101-31082016000.jpg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제287회 임시회 기간인 지난 29일 후반기 첫 상임위 회의를 갖고 도교육청과 3개 직속기관, 5개 지역교육지원청에 대한 주요업무보고를 받고 교육전반에 대해 날카로운 지적과 함께 교육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강영석(상주) 위원장은 교육지원청과 지방자치단체간의 교육협력 강화를 위한 교육행정협의회가 형식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을 지적하면서, 교육경비 확보를 위해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촉구했다.

조현일(경산) 부위원장은 특성화고 학생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전공과 무관한 직종에 취업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현장실습을 나간 특성화고 학생들의 노동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교육청 차원의 프로그램 운영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고우현(문경) 의원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문경교육지원청 신청사 건립에 특정 수입제품 사용’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도교육청 차원의 철저한 감사를 촉구했다.

곽경호(칠곡) 의원은 최근 일어난 의성 경북중부중학교와 울릉고등학교의 학생폭력 사건에 대한 관련자 조치와 도교육청 차원의 예방 대책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봉교(구미) 의원은 도내 유해물질이 검출된 우레탄 트랙 설치 학교에 대해서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교체되도록 해 학생과 지역주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지식(구미) 의원은 최근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학생들의 학교급식 식중독 발생과 일부 학교 급식비리 문제에 대해 일선현장에 대한 지도감독 강화와 비리 근절을 위한 도교육청 차원의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희수(포항) 의원은 소규모학교 통폐합 정책을 실시함에 있어 주민 동의를 받기 위한 설문지 내용, 통폐합 설명회의 제한된 참석자 등 교육청의 일방적인 방법을 지적하고, 향후 통폐합을 추진할 시에는 해당 학교뿐만 아니라, 진학 대상자인 학생의 학부모와 인근 주민들도 참석시키는 등 실질적인 설명회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용선(포항) 의원은 학교 전기요금 부담으로 인해 찜통교실이 운영되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실시하는 학교 옥상 태양광 사업 연계 정책을 주문했다. 이 사업은 학교 옥상 부지 임대료 수입뿐만 아니라 학교 전기요금 부담 경감, 학생들의 신재생 체험학습장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최병준(경주) 의원은 성희롱 장학사 교장 승진 문제와 관련해 도교육청의 부적절한 인사와 성희롱 예방 교육 미흡에 따른 과태료 처분에 대해 지적하며, 향후 재발 방지 차원에서 특단의 조치를 강구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