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70여 환경단체와 협력 원칙적 해결에 최선"

영풍 석포제련소 제3공장 저지 봉화군대책위 전미선 공동대책위원장 인터뷰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9월05일 10시00분  
전미선 공동대책위원장
△대책위가 만들어 진 계기는?

-2014년 8월 20일 석포제련소가 불법으로 대규모 아연 슬러지 재처리공장(제3공장)을 짓다가 적발됐으나 제련소 측이 뒤늦게 ‘양성화’를 요구하고 나서자 봉화군도 ‘현실론’을 들어 공장 양성화 움직임을 보이면서 공동대표 9명과 60여 명의 군민들로 구성돼 석포제련소 제3공장 인허가 저지 및 무효 투쟁 전개하고 있다.

△석포 제련소 주변 환경오염 실태는?

-지난해 7월 군에서 내려진 ‘토양 환경 정화 명령’에 아직도 설계도 하지 않고 있으며, 2공장 콘크리트 바닥 아래에는 수 많은 슬러지들이 매립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3공장도 마찬가지며 여기서 나온 침출수가 낙동강으로 흘러들고 있다는 의혹도 있다.

△대책위 구성 후 석포 제련소 입장 변화는?

-근본 원인이 해결되지 않고는 이 싸움도 끝이 없다.

석포제련소는 문제를 제기하면 온갖 핑계만 늘어 놓고 비켜나갈 방법만 생각하고 있다.

△대책위 활동 계획은?

낙동강 수계 70여 개 환경단체와 공동 네트워크를 형성해 낙동강의 오염원의 원천인 석포제련소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일차적으로 낙동강 하류 측에서 ‘물 사용료’를 내지 않는 납부 거부운동을 펼쳐야 하며, 안동댐 하류 지역에 국한한 낙동강 수계법도 낙동강 발원지까지 확대 적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국정감사에 석포제련소와 관련한 오염 실태 문제와 이 문제도 반영되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