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산대, 입학에서 취업까지 평생지도교수제 운영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9월12일 16시07분  
호산대학교가 학생들의 취업과 진로상담을 위해 평생지도교수제를 운영한다.호산대 제공.
호산대학교(총장 박소경)는 최근 학생들의 취업과 진로상담을 위해 평생지도교수제를 도입, 운영하고 있다.

평생지도교수제는 입학과 동시에 교수와 학생간의 일대 일 밀착 지도체제를 구축하는 프로그램이다.

호산대는 평생지도교수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싱가폴과 호주의 현지 기업체와 산학협약을 맺고 있으며, 영국의 치체스터 칼리지와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칼리지 등과의 교류를 통해 선진 직업교육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호산대는 현재 대구·경북 지역에 300여개의 가족회사와 연계해 학생들의 현장실습과 공동연구과제를 수행하는 등 가족회사와의 멘토링을 통해 학생들의 취업을 돕고 있다.

올해 교육부 특성화 전문대학 육성사업의 중간평가 결과, 계속 지원대학으로 선정돼 약 150억 원의 국고지원을 받게 됨으로써 한국형 커뮤니티칼리지의 선두주자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호산대는 올해 수시전형에서 학생부와 면접을 통해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학생의 인성과 적성, 학업에 대한 의지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게 되며 학생부 성적에 다소 자신이 없는 학생이라도 면접에서 대학이 원하는 인재상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합격할 수 있다.

김재현 호산대 부총장은 “간호학과, 물리치료과, 호텔외식조리과 등 다양한 학과에서 학생들이 소중한 꿈을 실현할 수 있으며 대학은 학생들의 취업경쟁력 강화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